복지관 로고

 

 
작성일 : 20-09-28 16:21
그냥 가! 뛰지 말고! 넘어지면 다쳐!
 글쓴이 : 길준석
조회 : 65  

사기를 당해 전 재산을 날렸습니다. 믿었던 아내마저도 제 곁을 떠나버리고 전 사람들이 말하는 노숙자 신세가 되었습니다. 그렇게 며칠을 굶었을까요... 하루는 너무 배가 고파 용산역 앞에 늘어선 식당들을 돌며 밥 한 술을 구걸했습니다. 하지만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아무도 절 받아주지 않더군요. 어느 곳은 절 두들겨 패기도 했고 또 어느 곳은 저를 쫓기 위해 개까지 풀었습니다. 독한 마음에 밤에 휘발유를 뿌려 불 질러 버리겠다는 생각에 한 집 한 집 X자를 쳐 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골목 끝자락에 다다랐을 때 한 국숫집이 보였습니다. 그런데 그 집은 다른 가게들과 달랐습니다. 저의 남루한 몰골을 보고도 환하게 웃으며 국수를 내주셨습니다. 얼마 만에 제대로 된 음식인지 정말 허겁지겁 국수를 속으로 밀어 넣었습니다. 그런데 주인 할머니가 갑자기 제 그릇을 빼앗아갔습니다. 내 행색을 보고 이러는구나 하며 화가 치밀어 오르려고 하는데 제 눈앞에 새 국수 그릇이 놓여있더군요. 이게 웬 횡재냐 하고 새 국수도 입에 털어 넣었죠. 배가 좀 부르자 제가 돈이 없다는 게 떠올랐습니다. 주인 할머니에게 무슨 말을 어떻게 해야 하나 걱정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에라 모르겠다 배째라 하고 싶었지만 도저히 그럴 자신이 없어 주인 할머니가 다른 국수를 삶는 틈을 타 자리를 박차고 뛰어나갔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달음박질치고 있는데 주인 할머니의 목소리가 뒤에서 들려왔습니다. 그 말을 듣는 순간 저는 그 자리에 주저앉아 펑펑 울었습니다.

"그냥 가! 뛰지 말고! 넘어지면 다쳐!"

돈을 내지 못할 것을 알면서도 친절하게 맞아 주시고 말없이 한 그릇을 더 내어주시고 말 한마디 없이 도망가는 저에게 오히려 다칠까 걱정을 하신 거죠. 할머니의 따뜻한 국수 그리고 한마디 말 덕분에 저는 다시 희망을 갖게 됐고 먼 나라에서 재기에 성공했습니다. 할머니가 저에게 왜 이런 호의를 베풀어 주셨는지는 훗날 방송에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당시 제 모습이 마치 옛날 본인 모습 같으셨나 봐요. 젊은 나이에 혼자가 되면서 4남매를 홀로 키워내야 하는 상황에 처하자 한 때는 스스로 목숨을 끊을 생각까지 하셨다고 하더군요 그러다 자살 대신 다시마 물을 우려 내 국숫집을 차려 끝내 자식들을 잘 키우셨다더라고요.

방송과 여러 매체에 알려지며 화제가 된 할머니 국수. 저희도 인터뷰를 하러 찾아갔지만 정중하게 거절하셨습니다.

“알려진 내용은 사실이긴 하지만 저보다 더 좋은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런 일로 조명되는 게 부담스러워요“

그리고 헛걸음을 한 저희에게도 따뜻한 국수 한 그릇을 내주셨습니다. 국수 한 그릇의 값은 2500원. 하지만 그 가치는 무한대입니다.


 
 

Total 10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5 그냥 가! 뛰지 말고! 넘어지면 다쳐! 길준석 09-28 66
104 전염병을 막을 수 있었던 황당한 발견-EBS지식채널e 길준석 08-24 132
103 언제 고향 땅 밟으리오(사할린강제징용 80주년) 길준석 08-11 132
102 (책소개)나는 까칠하게 살기로 했다. 길준석 04-24 240
101 사랑이 만든 기적. 산을 깎은 사랑 길준석 06-26 161
100 치매 할머니의 15년 사진으로 담은 손자 길준석 06-01 186
99 신입 VS 고인물 직장인 구분하는 법 길준석 05-28 225
98 홍콩보안법상황에서 진정한 영웅은 누구인가? 길준석 05-27 138
97 (책소개)나는 겨우 자식이 되어간다. 길준석 05-04 241
96 '이것'만 해도 신종 코로나 감염률 ↓ 길준석 02-05 255
95 15년 만에 공개된 회계장부 길준석 08-14 484
94 [카드뉴스] 당신도 단짠단짠에 속고 있나요? 길준석 06-13 543
93 4월에는 왜 건보료가 많아질까? 길준석 04-10 659
92 미세먼지에 대하여 알아봅시다~!! 길준석 03-22 630
91 [카드뉴스] 단어 외우기 어렵나요? 뒤로 걷는 '상상'… 길준석 02-27 842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