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관 로고

 

 
작성일 : 11-03-18 15:52
당뇨 부르는 3대악습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2,392  
   http://www.old-care.com/ [1161]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신규 당뇨환자가 매년 50여만명씩 발생하고 있으며, 당뇨로 인해 입원하는 환자도 해마다 10만명씩 증가하고 있다는 발표자료를 내놨다. 이후 당뇨에 대한 세상의 관심이 크게 늘었다.

당뇨병은 한번 걸리면 완치가 어려우므로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그 당뇨병을 부르는 3대 악습에 대해 알아본다.

첫째, 과음이다. 미국의 연구 결과 일주일에 독주를 4회 이상 마신 남자들은 중년 이후 당뇨에 걸릴 확률이 82%나 됐다. 술로 생긴 지방간이 당뇨를 일으키기 때문이다.

간에 낀 지방은 신진대사를 방해, 혈당량을 높여 당뇨를 일으킨다. 술을 많이 마시지 않는 것이 좋지만 부득이하다면 한번 술자리 이후 3일 정도 술을 마시지 말고 간을 쉬게 해줘야 한다.

둘째, 만병의 원인인 비만이 빠질 수 없다. 비만인은 당뇨 발병위험이 3.7배나 높아진다. 성인에게 주로 나타나는 당뇨의 경우 특히 중년 남성들의 불거진 ‘똥배’와 관련이 깊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식습관 개선이 가장 중요하다. 밥은 백미보다 섬유질이 풍부한 잡곡으로 한다. 섬유질은 더디게 소화가 되면서 췌장에서 인슐린이 분비되는 속도를 조절해 당뇨 환자들에게도 권장된다.

체중조절 시 주의해야 할 것은 무가당 음료수이다. 무가당 음료수 역시 당분을 지니고 있어 자신도 모르게 칼로리를 쌓아 비만을 부추길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당분이 든 음료수는 혈당치를 빠르게 높여 당뇨환자가 경계해야 할 대상이기도 하다.

셋째는 흡연이다. 흡연자들은 성인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금연자보다 2배나 높다. 백해무익한 것을 알면서도 끊기 어려운 것이 담배다.

금연을 결심했다면 한 개비도 허용하지 말고 단번에 끊어야 한다. 가급적 금연하는 사람과 어울려 담배에 손이 가지 않도록 한다. 금연 후에는 미각이 되살아나 식욕이 좋아지기도 한다. 이때 특히 열량 섭취에 조심해야 하는데, 이런 경우에는 야채가 좋다. 항산화제가 많고 칼로리도 낮아 일석이조다.

강남베스트클리닉 이승남 원장

 
 

Total 5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 봄철 건강, ‘이 음식을 잡아라 ’ 권윤숙 03-29 2290
9 [정보] 복지부 '101가지 서민희망찾기'.. 노인분야 17… 이항렬 03-21 3257
8 당뇨 부르는 3대악습 운영자 03-18 2393
7 석학들이 말하는 건강한 노년 운영자 03-03 2638
6 노년기 운동의 필요성과 효과 운영자 11-21 4177
5 WHO ‘노령친화 도시모델 가이드’ 한국어판 출간 운영자 11-19 2344
4 노인요양시설도 KS인증 받는다 운영자 11-19 2773
3 제9회 사회복지사 1급 국가자격시험 내년 1월23일 시행 운영자 11-19 2625
2 재가 노인장기요양서비스 향상을 위한 토론회 열려 운영자 11-19 2348
1 복지자료실 게시판 이용안내 운영자 11-18 4330
 1  2  3  4